Home고객센터공지사항
 
작성일 : 20-11-17 16:54
오늘의 명언
 글쓴이 : 관리자
조회 : 4,624 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 경제적 안전을 얻기 위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자신의 자유를 반납하고자 했던 사람들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언제나 그럴 의사가 없는 사람들의 자유도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마찬가지로 박탈할 것을 요구해 왔다.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프리드리히 하이에크의 《노에의 길》-